‘해투4’ 진아름 “연인 남궁민, 섬세한 남자…집 잔고장보고 공구 들고 와 고쳐줘”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진아름 / 사진=KBS2 방송화면

모델 진아름이 공개연애 중인 배우 남궁민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진아름이 남궁민과의 첫 만남부터 알콩달콩한 연애사를 공개했다.

이날 진아름은 남궁민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영화를 통해서 처음 만났다. 남궁민이 연출한 영화 ‘라이트 마이 파이어’에 출연했고, 연기 선생님의 소개로 친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남자친구는 있는지, 형제관계는 어떻게 되는지 같은 (남궁민이) 사적인 질문을 많이 해서 호감이 있다는 걸 알았지만 나는 호감이 없었다. 부담스러웠다”며 “하지만 (남궁민은) 솔직하고 돌직구다. 순수했다. 그래서 마음을 열게 됐다”고 고백했다.

특히 진아름은 “오빠가(남궁민) 문자로 ‘나는 네가 정말 좋은데 나를 한 번만 믿고 만나 보지 않겠니’라고 했다. 하지만 답을 하지 않고 만났다”라며 “장난을 치고 싶어서 ‘선후배로 남을게요’라고 했다. 쿨한 척 하며 ‘그럼 왜 만나자고 했냐’로 하더라. 그래서 장난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빠가 악역을 많이 하는데 실제로는 순둥순둥하다. 저보다도 애교가 더 많다”라고 연인의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진아름은 “남궁민은 날 ‘애기야’로 부르고 난 ‘허니야’라고 부른다”며 애칭을 공개했고 “연기를 하는 사람이라 섬세한 부분이 많다. 저희 집에 와서 고장이 많은걸 보고 다음에 공구를 챙겨왔더라”고 해 부러움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