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라미란 “액션 연기, 타격 보다 맞는 리액션이 중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 인터뷰에 나선 배우 라미란(왼쪽), 이성경./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배우 라미란이 첫 주연 영화에서 액션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힌다. 

오늘(9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걸캅스’로 돌아온 배우 라미란, 이성경과의 인터뷰가 공개된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담은 영화. 

최근 ‘섹션TV 연예통신’은 라미란과 이성경이 ‘일일 안심귀가 스카우트’가 되어 집까지 안전하게 데려다 주는 이벤트 현장을 찾아갔다. 리포터 경리가 찾아가 특별한 인터뷰를 펼쳤다.

라미란은 첫 주연을 맡은 소감에 대해 “처음에는 잘할 수 있을까 부담도 되고 걱정도 됐다”며 “감독님이 제가 예능에서 춤도 추고, 짧게 군대도 다녀오는 모습을 보고 액션을 잘할 거라는 생각을 하셨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액션 연기에 대해 “타격하는 것보다 맞는 리액션이 중요하다”며 경리에게 시범을 보여줬다.

이어 두 사람의 나이 차이가 느껴지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이성경은 “세대 차이를 느낀 적 있다”며 “제가 오히려 뒤처진 느낌이다. 라미란 선배님이 요즘 아이들이 아는 것보다 더 잘 알고 빠르다”며 라미란이 오히려 신세대임을 밝혔다. 이에 라미란은 “젊게 사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들은 “‘걸캅스’가 3백만을 돌파하면, ‘섹션TV 연예통신’ 스튜디오에 출연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섹션TV 연예통신’은 오늘(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