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윤태진 “연예인과 운동선수에게 DM 온다..하지만 철벽 유지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윤태진 / 사진제공=KBS2

윤태진 아나운서가 ‘철벽’ 기질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는 ‘야구 여신’으로 불리는 윤태진이 여러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이날 윤태진은 “배성재 오빠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처음 출연했을 때 서로 낯가림하는 모습을 보시고 썸탄다는 오해를 많이 하셨다. 어느샌가 ‘국민이 응원하는 커플’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배성재 오빠가 원래 처음 보는 사람들한테 굉장히 잘 해주는 스타일이다. 지금은 날 막 대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에 더해 “제 이상형은 양세종이다”라고 덧붙이며 배성재에게 ‘의문의 1패’를 선사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윤태진은 ‘나미춘’ 별명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윤태진은 “대학원 등록금이 필요해 미스 춘향에 출전했다. 그 덕에 ‘나미춘(나 미스 춘향이다)’이라는 별명이 생겼다”며 독특한 이력을 공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윤태진은 “선수들과 연예인들에게 DM이 오지만 한번도 연락한 적이 없다. 철벽을 유지 중이다”라고 밝혔다는 후문이어서 그 배경에 궁금증을 높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