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상중, 어둠 속 위기 직면…목숨 건 ‘혈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에서 김상중이 어둠 속에서 김태우를 칼로 찌른 서민에이전시 사장과 마주한다.

‘더 뱅커’ 제작진은 9일 감사 노대호(김상중)가 어둠 속에서 납치 위기에 처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호가 어둠 속 낯선 사내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대호는 위기를 감지한 듯 경계의 눈빛으로 그들과 대치하고 있다.

이어 대호와 서민에이전시의 사장 박정배(류성현, 이하 박사장)가 마주 선 모습도 공개됐다. 박사장은 대한은행 부행장 이해곤(김태우)을 칼로 찌른 범인으로 밝혀진 상황. 대호가 자신을 납치하려는 박사장 무리의 공격에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까지 포착되며 위험천만한 현장 분위기를 예상케 만든다.

대호가 ‘D1계획’과 ‘밀실 4인회’ ‘더 베스트’ 그리고 강행장의 관계를 알고 그와의 전면전을 예고한 가운데, 납치 위기에 처한 대호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더 뱅커’ 제작진은 “감사 노대호가 진짜 ‘D1계획’의 실체를 알게 된 후 뜻밖의 위기 상황에 처하게 된다”며 “대호가 자신을 노리는 무리로부터 어떻게 빠져나올지, 강행장과 대결의 결과는 어떻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늘(9일) 오후 10시 27, 28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