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한선화, 마담 역할도 찰떡…츤데레 면모로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2’ 한선화./ 사진제공=OCN

배우 한선화가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 첫 등장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구해줘2’에서 한선화는 극 중 민철(엄태구 분)의 첫사랑이자 읍내 카페의 마담인고마담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고마담(한선화 분)은 얼음을 빌리러 고깃집에 갔다가 손님에게 오물로 봉변을 당한 영선(이솜 분)을 보고 흠칫 놀랐다. 이어 분노하는 영선을 향해 “손님을 쫓아가거나 신고하면 너만 손해”라며 말렸다.

또한 고마담은 집으로 들어가는 길에서 말 시키지 말라는 영선을 보고 “누가 뭐래?”라며 입을 삐죽거리거나, 일부러 만화캐릭터가 그려진 티셔츠를 가져다주는 등 의외의 귀여운 면으로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겉으로는 툭툭거리는 말투지만 영선을 은근히 챙기는 모습에서 츤데레 면모가 빛났으며 고마담이라는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냈다.

특히 한선화는 그동안 보여줬던 청순하고 발랄한 이미지가 아닌 새로운 변신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차분히 다져온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구해줘2’에서 어떤 활약을 이어가게 될지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구해줘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