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2019년 1분기 매출 발표…해외 판매에 웃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왼쪽), ‘로맨스는 별책부록’ 포스터./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드래곤이 2019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한 1,118억원, 영업이익은 3.5% 상승한 110억원, 당기순이익은 17.2% 상승한 92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발표했다.

스튜디오드래곤에 따르면 이는 작품 완성도 강화 및 해외 판매 고성장을 바탕으로 한 상승률이다.

매출 구성 중 방송사에 드라마 방영권을 제공하는 편성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상승한 441억원을 기록했으며, 판매 매출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해외 판매 고성장으로 75.1% 상승한 56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해외 판매액은 4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4% 성장했으며, 1분기 총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38.1%에 달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의 해외 판매 매출은 설립된 2016년부터 442억원, 2017년 672억원, 2018년 1,102억원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총 매출액에서의 비중도 2016년 22.6%에서 23.4%, 29%로 지속 확대돼 왔다.

2019년 스튜디오드래곤의 새로운 성장 전략으로 발표된 ‘스튜디오드래곤 2.0’은 하나의 IP로 글로벌 리메이크, 게임, 영화, 공연, VR, 굿즈에 이르기까지 사업영역을 넓히기 위한 콘텐츠를 구체화했다.

먼저 게임 분야에는 6월 1일 첫 방송을 앞둔 ‘아스달 연대기’가 준비 중이다. 고대 인류사 판타지라는 세계관과 드라마를 위해 개발된 캐릭터, 의상, 부족 문양 등 많은 설정 요소가 게임화에 최적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OCN 오리지널 시리즈 ‘나쁜 녀석들’과 ‘손 더 게스트’는 영화화하고 있다.

‘또 오해영’은 OST가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뮤지컬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VR콘텐츠로는 ‘아스달 연대기’와 ‘나인’을 선보인다. 드라마와 관련된 굿즈 상품으로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캐릭터 인형,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만년필, ‘아스달 연대기’의 블럭 장난감과 기념주화 등이 제작됐거나 개발을 앞두고 있다.

글로벌 리메이크도 다양한 라인업으로 준비 중이다. 아시아 지역에선 ‘보이스’‘시그널’‘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이 리메이크 과정에 있고, 미국에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응급남녀’‘블랙’ 등 구작과 신작이 모두 리메이크를 앞두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는 “2분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3편 증가한 11편의 드라마를 제작하고 대작인 ‘아스달 연대기’로 국내외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브랜드 인지도에 기반한 판매 단가 인상, 판매 지역 다각화와 현지 공동제작을 지속 확대해 중장기적으로 해외 매출 비중을 50%까지 높여 가겠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