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다”…진재영, 43살 맞아? 군살 無 날씬한 몸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진재영./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이 43살 나이라고는 믿기 힘든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진재영은 9일 인스타그램에 “몸이 데워지고 땀이 꼽꼽하게 나는 느낌. 시원한 이 느낌 좋아요. 오늘 하루도 물 흐르듯이. 나마스테”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진재영은 몸매 라인이 드러나는 운동복을 입고 거울을 향해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탄탄해 보이는 복근 등 군살 하나 없는 몸매가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은 “어떻게 하면 이런 몸매를 유지할 수 있나. 적지 않은 나이인데 부럽다” “몸매 그저 부럽” “날씬날씬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진재영은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살이다. 2010년 프로골퍼 진정식(39)과 결혼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