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맨정음’ 박준형, 20년 전 ‘순풍산부인과’ 출연료 깜짝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그룹 god의 박준형/ 사진=MBN ‘훈맨정음’ 제공

그룹 god의 박준형이 20년 전 출연료를 깜짝 공개했다. 오는 11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될 MBN ‘훈맨정음’을 통해서다.

최근 녹화에서 은지원이 20여 년 전 출연했던 프로그램에서의 일화를 언급하자 박준형은 “나는 97년도에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 출연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때 회당 출연료로 2만 8천원을 받았고 한 달에 약 38만원을 받았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은지원은 “‘박준형 씨가 그 출연료로 god를 먹여 살렸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출연자들은 “우와. 그렇게 짚고 일어났구나”라고 감탄했다. 이에 박준형은 잠시 20년 전을 회상하다가 “그래서 그때는 태우가 좀 말랐었다. 그런데 어느새 돼지쓰”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선 오스틴 강이 조나단에게 자신의 식당 아르바이트를 제의한 이유와 김수용이 ‘연예계 금수저’가 된 사연도 함께 공개된다.

‘훈맨정음’은 고정 수강생과 매회 다른 신입 수강생들이 만나 ‘한국어 에피소드’와 게임을 통해 언어생활을 분석하고 배워가는 신개념 한국어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