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이하나 “어느덧 시즌3…골든타임팀 진정성이 공감 유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하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CGV영등포에서 열린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하나가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CGV영등포에서 ‘보이스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기훈 감독과 배우 이진욱, 이하나, 손은서, 김우석이 참석했다.

이하나는 거대한 악의 카르텔과 맞설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로 돌아온다. 지난 시즌에서 강권주는 폭발사고에서 살아남았지만 후유증으로 절대 청력에 이상이 생긴다.

이하나는 시즌1부터 계속 출연해오고 있다. 그는 “누구라도 구하겠다는 골든타임팀의 진정성을 느껴주시는 것 같다. 감사하게도 시즌3까지 오게 됐다”고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또한 “연기자로서 초반에 엉뚱한 캐릭터를 많이 해서 정적이고 진중한 모습도 보여주고 싶었다”며 강권주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이하나는 “마지막 폭파 장면 이후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큰 것 같다”며 “(그 기대를)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숙제가 됐다. 작은 소리에 귀 기울인다는 초심을 더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보이스3’는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오는 11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