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손은서 “팀원들과 눈빛만 봐도 알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손은서,보이스3

]손은서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영등포 CGV에서 열린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손은서가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가 시즌제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이유를 꼽았다.

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CGV영등포에서 ‘보이스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기훈 감독과 배우 이진욱, 이하나, 손은서, 김우석이 참석했다.

지난 시즌에서 골든타임팀 브레인 박은수 역을 맡은 손은서는 골든타임팀 콜팀 지령팀장으로 승진했다. 폭발사고 이후 청력에 이상이 생긴 강권주 센터장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돼줄 예정이다. 손은서는 “(극 중 박은수는) 강권주에게 존경심도 생겼다. 눈빛만 봐도 알 수 있을 만큼 극 중 캐릭터들 간 유대관계도 형성됐다”며 “앞으로는 강권주 센터장의 무거운 짐을 팀원들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손은서는 시즌제로 드라마를 이어올 수 있었던 이유로 “사건 에피소드마다 피해자가 갖고 있는 아픔과 슬픔에 공감해주는 것 같다”고 꼽았다.

‘보이스3’는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오는 11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