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실’ 스텔라장, 이우가 호감 표현…분량 뛰어넘는 남다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8일 방영된 tvN 예능 ‘작업실’ 방송화면.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작업실’ 2회에서는 출연진이 진실 게임에 임하며 이성에 대한 속마음을 공개했다.

가수 이우가 호감을 느낀 상대는 스텔라장이었다. 이우는 스텔라장이 기타를 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무슨 생각을 하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우는 스텔라장과 화이트 데이 데이트를 하기 위해 가수 미르를 만나 조언을 구하며 호감을 털어놓았다.

스텔라장은 바쁜 일정 속에 ‘작업실’ 녹화에 짧게 모습을 드러낼 수밖에 없었다. 고성민, 아이디, 빅원, 최낙타가 서로 러브라인을 형성한 녹화 둘째 날 저녁도 마찬가지였다.

스텔라장은 다음 날 아침 “여유롭게 커피까지 먹고 가려고 했는데 시간이 안될 거 같다”며 노메이크업에 피자를 입에 구겨 넣는 모습으로 갑자기 등장했다. 이에 남태현은 “혼자 먹으면 슬프니까 여기 있어줄게요”라며 맞은편에 자리했다. 스텔라장은 특유의 시원스러운 화법으로 “어 고맙다”라고 대답한 후 이어 “말 편하게 해. 불편하면 계속 안 놔도 돼”라고 말했다. 남태현은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 포인트를 만들었다.

적은 분량에도 존재감을 보여준 스텔라장. 이우와의 러브 라인은 어떻게 될 지에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