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 사망 사고 블랙박스 영상…목격자 “차 뒤에서 토하고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지성 사망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 사진=YTN 방송화면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차에 치여 사망한 배우 한지성의 사고 영상이 담긴 블랙박스가 공개됐다.

9일 YTN은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사고로 숨진 한지성을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라며 영상을 공개했다.

사고 현장을 지나던 한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에 당시 상황이 담겼다. 고속도로 한복판 2차로에 승용차 한대가 비상등을 켠 채 서있다. 차량 뒤에는 한지성으로 보이는 인물이 허리를 숙이고 있다. 다른 한명은 재빠르게 가드레일을 넘어간다.

영상 속 사고 목격자는 “담 넘어갔다. 한 명은 뒤에서 토하고 있고”라고 말했다.

이어 3차선에서 주행하던 차량이 이를 보고 멈춰섰고, 뒤따르던 택시가 3차로 차량을 피하려다가 한지성과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차량 조수석에 함께 탄 한지성의 남편은 사고 당시 경찰에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말했다. 또 한지성이 갓길이 아니라 고속도로 한 가운데인 2차로에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영상에서 한지성은 남편이 도로를 건너기 전 이미 차량 트렁크 쪽에 나와 있었다. 또 남편이 가드레일을 넘어간 직후 사고를 당했다. 볼일을 다 본 뒤 알았다는 남편의 진술은 신빙성이 낮아 보인다.

경찰은 고인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과 사고 어느 시점에 숨졌는지를 조사하는 한편,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A(56)씨와 승용차 운전자 B(73)씨를 각각 입건했다.

한지성의 빈소는 서울 한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10일 발인이 치러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