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브레이크, 브라스 편곡과 함께 ‘뷰민라’ 헤드라이너 출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밴드 데이브레이크.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밴드 데이브레이크(이원석, 김선일, 김장원, 정유종)가 오는 11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9(Beautiful Mint Life)’ 무대에 헤드라이너로 오른다.

데이브레이크는 ‘뷰티풀 민트 라이프’에서 준비 중인 카페 블로썸 하우스(K-SPO DOME, 구 체조경기장)의 헤드라이너로 나선다. 이날 혼섹션(트롬본, 트럼펫, 색소폰)과 함께하는 브라스 편곡으로 70분 이상의 꽉 찬 공연을 선사할 계획이다.

데이브레이크는 ‘꽃길만 걷게 해줄게’‘좋다’‘들었다 놨다’ 등의 대표곡들은 물론, 지난달 발매한 신곡 ‘살랑’과 또 다른 미발표곡도 최초 공개한다.

지난 8일 오후 데이브레이크 공식 SNS에는 미발표곡 합주 영상이 업로드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데이브레이크는 여름 브랜드 공연 ‘SUMMER MADNESS 2019’의 개최 날짜도 이날 무대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데이브레이크는 이달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9′ 외에도 노무현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성균관대학교 축제, 서울장미축제 로즈&뮤직 파티 등에 참석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