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 라미란, 특유의 생활 밀착형 연기로 ‘웃음 빵빵’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캅스’의 배우 라미란/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라미란의 첫 스크린 주연작인 영화 ‘걸캅스’가 오늘(9일) 개봉했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자 민원실 주무관 미영(라미란 분)과 그의 시누이자 형사인 지혜(이성경 분)가 비공식 수사에 나서는 이야기다.

라미란은 전설의 형사에서 가족의 생계를 위해 주무관이 된 박미영 역을 맡았다. 미영을 필두로 징게후 민원실로 밀려난 지혜와 천재 해커 겸 주무실 직원인 장미(최수영)의 앙상블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라미란은 거침없는 액션은 물론 특유의 생활 밀착형 연기로 ‘역시 라미란’ 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데뷔 이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쌓은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믿고 보는 배우’ 수식어를 얻은 라미란은 이번 ‘걸캅스’에서도 옆집 언니 같은 현실감 있는 캐릭터로 분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라미란은 첫 영화 데뷔작 ‘친절한 금자씨’ 이후 48편의 작품에 출연 했으며 ‘걸캅스‘를 통해 첫 주연에 도전 했다. 그는 “여러 역할을 맡았지만 항상 겹치지 않게, 질리지 않게, 다르게 보이게 캐릭터를 연구하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걸캅스’는 15세 이상 관람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