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정유미, 초짜 벗고 프로 검사 도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검법남녀’/사진제공= MBC

배우 정유미가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2’로 돌아온다.

‘검법남녀2’ 제작진은 검사 은솔 역을 맡은 정유미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검법남녀2’는 까칠법의학자 백범(정재영), 열혈 검사 은솔(정유미), 베테랑 검사 도지한의(오만석) 돌아온 리얼 공조 수사물로, MBC의 첫 시즌제 드라마다.

은솔 역을 맡은 정유미는 지난 해 종영된 ‘검법남녀’에서 정재영과의 공조를 통해 성장해 나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검법남녀2’에서 한층 더 성숙한 태도로 의문의 사건과 마주할 것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유미는 신중한 표정으로 법정 분위기를 압도하고 있다. 신임 검사의 모습을 벗고 한층 더 성숙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된다.

이에 은솔 역의 정유미는 “’검법남녀’보다 시간적 개념이 1년 정도 지난 설정이다 보니 초임 검사의 모습이 아닌 프로 검사다운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며 “은솔이 이성적인 방법으로 어떻게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지 시청자 여러분들께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노도철 PD는 “극 중 사건, 사고를 통해 가장 많이 성장한 한 캐릭터를 꼽으라면 단연 은솔일 것 같다. 배우 정유미는 그 부분을 누구보다 똑똑하게 잘 캐치해 나아가고 있으며 자신만의 은솔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며 “그럼에도 은솔의 따뜻한 성품과 소신 있는 모습은 변하지 않았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후속으로 오는 6월 3일 처음 방송되는 ‘검법남녀1’는 기존 오후 10시에서 1시간 당겨진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