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뮤지컬로 재탄생…각색 및 캐스팅 돌입 (공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N 드라마 ‘또 오해영’ 포스터

tvN 드라마 ‘또 오해영’이 뮤지컬로 재탄생한다.

9일 (주)팝뮤직엔터테인먼트와 (주)티투엔미디어는 “최근 스튜디오드래곤과 ‘또 오해영’의 공연화에 대한 원작 사용 계약을 최종 체결했다”며 “내년 초 뮤지컬 ‘또 오해영’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원작의 매력은 물론 뮤지컬 ‘또 오해영’만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겠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참여와 노력을 모아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뮤지컬 ‘또 오해영’ 팀은 원작의 뮤지컬화를 위해 각색 및 캐스팅 작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오는 2020년 3월 대학로 공연을 목표로 세부 제작 일정을 구체화 하고 있으며, 같은 해 하반기 글로벌 진출도 협의하고 있다.

‘또 오해영’ OST도 새롭게 태어난다. 벤의 ‘꿈처럼’, 정승환의 ‘너였다면’ 등 기존 원작의 OST에 신곡을 추가해 뮤지컬 버전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을 탄생시킬 예정이다.

‘또 오해영’은 동명이인의 잘난 오해영(전혜빈 분)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서현진 분)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남자 박도경(에릭 분) 사이에서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2016년 tvN에서 방송해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