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에릭남-남우현-유승우-오마이걸, 오늘(9일) 컴백 무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에릭남(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오마이걸, 유승우, 남우현/사진제공=각 소속사

가수 에릭남, 유승우, 남우현, 그룹 오마이걸의 컴백 무대가 9일 오후 6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최초 공개된다.

에릭남은 신곡 ‘Runaway’ 무대를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최초로 선보인다. ‘Runaway’는 경쾌하고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매력적인 팝 장르의 곡으로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라우브(Lauv)가 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에릭남은 부드럽고 로맨틱한 보이스로 모두를 매료시킬 예정이다.

남우현도 ‘엠카운트다운’에서 ‘Hold On Me’ 컴백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Hold On Me’는 어쿠스틱 기타 리프에 일렉트로닉 기타 및 하우스 장르의 EDM 요소가 어우러진 곡. 앞서 두 장의 미니 앨범을 통해 남성 보컬리스트로 두각을 드러낸 그는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을 선보인다.

5년 만의 정규 앨범과 함께 돌아온 유승우는 한층 더 짙어진 감성을 선사한다. 직접 작사와 작곡을 맡은 타이틀곡 ‘너의 나’는 어쿠스틱 기타를 베이스로 한 팝 발라드 곡으로,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하는 감상을 담아냈다. 유승우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인상적인 분위기의 가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오마이걸은 소녀들에게 다가온 두근거리는 사랑의 감정을 녹인 가사와 감성적인 보컬이 한데 어우러진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SSFWL)’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우아한 발레리나로 변신한 오마이걸은 물오른 비주얼을 뽐내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인다.

‘스튜디오 M’에서는 특별한 무대도 준비했다. 태연과 함께 협업해 화제를 모았던 챈슬러의 ‘Angel’, 우주소녀 유연정이 커버하는 벤의 ‘열애중’,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사운드를 녹여내는 개성파 싱어송라이터 오존의 ‘Annabel’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무대들이 공개돼 ‘엠카운트다운’을 더욱 풍성하게 연출한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뉴이스트, 엔플라잉, 더보이즈, 베리베리, 김동한, 스펙트럼, 원더나인 등이 출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