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성폭행 의혹’ 최종훈, 오늘(9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결정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종훈,서울지방경찰청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 이승현 기자 lsh87@

집단 성폭행 의혹이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늘(9일) 진행된다.

최종훈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검사를 받는다.

최종훈 외에도 집단 성폭행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있는  일반인 2명도  영장실질검사를 받는다.  최종훈과 연예기획사 직원 1명은 성폭력처벌법상 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회사원인 또 다른 일반인 1명은 준강간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특히 회사원은 유명 걸그룹 멤버의 오빠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7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최종훈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군 리조트 여행에서, 같은 해 3월 대구 한 호텔에서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종훈은 피해 여성들과 함께 술은 마셨지만, 성관계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훈은 불법 촬영물과 음란물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자 경찰에게 뇌물을 주려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