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차인하, 충격 빠트린 ‘감사실 스파이’ 고백…감정 폭발 열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방송 화면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에서 차인하가 자신이 스파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더 뱅커’에서 문홍주(차인하)는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자신의 정체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감사실 직원들에게 연신 차가운 태도로 대하던 홍주는 스스로 감사실의 스파이임을 밝히며 사표를 제출해 충격을 선사했다. 홍주는 떨리는 목소리로 자신은 대한은행의 장학생 출신이고 김실장(김영필)의 지시를 받아 서민 에이전시를 감사실에 제보하고 부산 데이터 센터에서 자료를 삭제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충격도 잠시 노대호(김상중)는 “그만둔다고 괴로운게 끝나겠나? 자네 손으로 직접 진실을 밝혀야지”라며 퇴사를 만류하지만 홍주는 “절 어떻게 믿으세요? 전 감사님 같은 대단한 사람이 아닙니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하며 자리를 떠났다.

하지만 홍주는 집 앞까지 찾아온 노대호의 설득과 오랜 고민 끝에 감사실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감사실에서 계속 일하고 싶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삭제 전 미리 백업해놓은 자료가 담긴 USB를 노대호에게 건네 본격적인 행장실 감사를 예고했다.

이날 차인하의 감정 연기가 돋보였다. 자신의 비밀을 고백하며 복잡한 마음을 드러내는 문홍주로 열연했다.

‘더 뱅커’는 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