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타해’ 한준호, 아내 이영은의 입양 제안에 “좀 더 생각해보자” 회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여름아 부탁해’ 방송 화면/사진제공=KBS1

KBS1 저녁 일일연속극 ‘여름아 부탁해’에서 이영은이 한준호에게 입양을 제안했다.

지난 8일 방송된 ‘여름아 부탁해’ 8회에는 입양을 하자는 이영은과 입양 제안에 고민하는 김사권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반복된 임신 실패에 지친 왕금희(이영은 분)는 남편 한준호(김사권 분)에게 시험관 시술을 그만하자면서 보육원에서 만나 애틋한 마음을 품게 된 서여름(송민재 분)을 입양하자고 제안했다. 준호는 시험관 시술을 중단하자는 금희의 말에는 동의했지만, 갑작스러운 입양 제안에 당황하면서 “좀 더 생각해 보자”며 대화를 피했다.

실망한 마음을 추스르고 있던 금희의 집에 예고 없이 시어머니 변명자(김예령 분)가 방문했다. 변명자는 시험관 시술에 실패했다는 금희를 위로해주기는커녕 “남들 다 갖는 애 하나를 갖지 못하느냐”고 나무랐다.

마침 금희의 집에 벨이 울렸고, 금희를 위로해 주기 위해 시아주버니 석호(김산호 분)가 찾아왔다. 변명자는 석호를 돌려보내라고 했지만 금희는 현관문을 열어주었고, 석호에게 변명자가 와 있음을 알렸다.

뻔뻔한 시어머니에게 당하기만 할 것 같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금희가 당당하게 대응하는 모습이 통쾌함을 선사했다.

또한 아버지 주용진(강석우 분)과 술을 마신 준호를 집에 데려다준 주상미(이채영 분)와 준호를 마중 나온 금희의 모습이 보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여름아 부탁해’ 9회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