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신성록X고원희, 물러섬 없는 앙숙 케미 장착…황당무계 첫 만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퍼퓸’ 신성록-고원희/사진제공=KBS2 ‘퍼퓸’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에서 신성록-고원희가 첫 만남에서부터 물러섬 없는 앙숙 케미를 선보였다.

오는 6월 3일 첫 방송을 앞둔 ‘퍼퓸’은 병들어버린 천재 디자이너와 지옥에서 돌아온 수상한 패션모델, 내일 없이 살던 두 남녀가 새로운 기회를 맞는 판타지 로맨스다.

‘퍼퓸’에서 신성록은 섬세함과 예민함의 끝을 달리는 천재 패션 디자이너 서이도 역을 맡았다. 고원희는 은밀한 사생활을 가진,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모델계의 라이징 스타 민예린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삶의 의미를 잃어버릴 때쯤 만나 인생 2회 차 기적을 맞게 된다.

이와 관련 신성록-고원희가 호텔 앞에서 갑작스러운 만남을 갖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서이도가 아침 운동을 위해 스포츠카에 몸을 싣는 순간, 갑자기 나타난 민예린이 온몸으로 차를 막아서는 것. 민예린은 차창으로 무작정 얼굴을 들이밀어 서이도를 당혹스럽게 하기도 한다. 잠시 흔들렸던 서이도는 민예린의 행동을 깡그리 무시한 채 직진한다. 아침 댓바람부터 민예린이 서이도를 기습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 장면은 지난달 15일 인천 연수구의 한 호텔 앞에서 촬영됐다. 이날 처음으로 커플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은 긴장감과 설렘 가득한 표정으로 촬영장에 등장했다. 본 촬영이 시작되기 전까지 끊임없이 대사와 동선을 세세히 맞춰보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은 “필연적 인연으로 이어진 두 사람의 판타지 로맨스에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