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유선, 시월드·육아·효도에 24시간이 모자란 워킹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유선의 고군분투가 안방극장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세젤예’에서 유선은 강미선 역으로 워킹맘의 고된 일상을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다. 친정 엄마, 시어머니 그리고 딸 사이에서 한시도 쉴 틈 없는 그녀의 일상을 돌아봤다.

◆ 친정엄마 김해숙과 울고 웃는 애증의 모녀사이

강미선(유선 분)은 엄마 박선자(김해숙 분)가 육아와 집안일을 도와준 덕분에 사회생활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의 작은 투정으로 시작된 박선자와의 갈등은 감정싸움으로 번졌다. 이에 아이 육아에도 문제가 생겼고, 시댁과도 갈등이 커졌다. 관광을 다녀오면서 자신과 시댁의 선물을 바리바리 싸들고 온 친정엄마 박선자의 마음 씀씀이에 강미선은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미선은 친정 엄마에게 쌓인 감정을 터트리거나 고마운 마음을 쉽게 표현하지 못하며 엄마와 딸 사이의 복잡미묘한 애증관계를 섬세같이 표현해 몰입도를 한층 높이고 있다.

◆ 막강 시월드 박정수에 맞서 분투하는 며느리

강미선은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에게 울며 겨자먹기로 딸 정다빈(주예림 분)을 맡기게 된 후 무시무시한 시월드에 시달리게 된다. 칼퇴를 요구하는 시어머니의 말에 폭풍 달리기로 퇴근고 집안 사정으로 몰래 월차를 썼다가 이를 알게 된 하미옥의 눈치를 봐야했다. 또 억지스런 시어머니의 말에 분노를 꾹꾹 참다가도 어쩔 수 없이 그녀의 비위를 맞춰야하는 며느리의 고충을 리얼하게 보여주며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갑작스런 하미옥의 양육비 요구에 난감해진 그녀가 쉽지 않은 시월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 딸에게 늘 미안한 워킹맘

집안일과 회사일로 인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강미선은 딸과 함께하는 시간이 적어 늘 마음의 죄책감을 안고 있다. 그녀는 딸 정다빈(주예림 분)과 함께 시댁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엄마가 나 안 찾으러 올까봐 걱정돼”라는 딸의 속마음을 듣고 울컥했다. 속상한 마음에 정다빈을 꼭 안아주고 미안하다 속삭이는 그녀의 눈물은 시청자들 역시 눈물을 글썽이게 만들었다.

유선은 친정 엄마에게 짜증을 내다가도 돌아서면 후회하는 모습, 딸에게 미안해하는 워킹맘의 복잡한 심경 등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을 상황을 섬세하게 보여주며 폭풍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 워킹맘이 가진 현실적인 고충을 진정성 있는 연기로 표현해 매회 시청자들의 몰입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과연 강미선에게도 봄날이 올 수 있을지 그녀의 고군분투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