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EXID 편, 러시아·멕시코·프랑스·베트남 ‘뜨거운 대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스테이지K’

JTBC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다섯 번째 ‘드림스타’인 그룹 EXID 편에 러시아 멕시코 프랑스 베트남의 4개국 참가자들이 출전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스테이지K’에는 아시아부터 유럽, 남미까지 퍼져나간 EXID의 인기를 입증하듯, 다양한 4개 국가에서 온 참가자들이 나섰다. 남성들의 관심을 뛰어넘을 정도로 여성 팬들도 EXID를 이상적으로 여기는 만큼, 이번 5회의 참가자들은 모두 여성들이다.

이미 드림스타 EXID의 매혹적인 춤을 커버한 4개국 참가자들의 모습이 예고편을 통해 공개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러시아와 멕시코는 여성 4인조, 프랑스는 여성 5인조가 나서며 베트남에서는 여성 한 명으로 구성된 1인팀이 나선다. 5인조인 EXID이지만, 지금까지 인원에 상관 없이 무대를 꽉 채우는 ‘칼군무’와 존재감을 보여준 ‘스테이지K’ 참가자들인 만큼 어느 팀이 가장 뛰어난 재현에 성공할지는 알 수 없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좀처럼 등장하지 않는 나라인 러시아는 이번 EXID 편으로 처음 참가자를 내보내 이목을 끌었다. 더불어 멕시코는 지난 슈퍼주니어 편에 이어 또다시 남미 특유의 흥을 발휘했다”면서 “프랑스는 물론 아시아 국가이자 1인팀 첫 우승을 노리는 베트남 또한 얕볼 수 없는 상대”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