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아내 절친 유리, “혜빈에게 엄마 필요했을 텐데…” 눈물의 약속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화면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 가수 유리가 김성수 딸 혜빈에게 자신과 절친했던 혜빈 엄마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8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 유리는 김성수 집을 찾아 김성수 부녀와 만났다. 혜빈과 둘만의 시간을 갖게된 유리는 “(엄마에 대해) 궁금한거 있으면 물어보라”고 말했다. 김성수 아내와 유리는 절친한 친구 사이였다. 유리는 “엄마와 이모가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되게 친했다. 서로 자기가 예쁜 줄 알고 기분 나빠하기도 하고 좋아하기도 했다”고 지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혜빈은 엄마에 대해 궁금했던 것들을 물어봤다. 혜빈은 “엄마는 무슨 색깔을 좋아했냐”고 물었다. 이에 유리는 “보라색을 좋아했던 것 같다”고 하자 혜빈은 “저도 보라색을 좋아한다”고 맞장구를 쳤다. 또한 유리는 “(혜빈 엄마가) 예쁘게 꾸미는 걸 엄청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혜빈은 엄마, 아빠의 연애 시절 이야기도 궁금해했다. 유리는 “이모와 엄마가 만나는 자리에 김성수가 와서 소개시켜줬다. 얼굴을 알고 지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아빠와 엄마가 만난다고 했다. 이모는 모르고 있었다. 엄마가 가게를 운영했는데, 매일 찾아가서 커피와 선물을 사다줬다고 하더라. 너희 엄마가 이모에게 자랑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유리는 “혜빈이 이렇게 잘 큰 것을 엄마가 하늘나라에서 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엄마를 보러 간 적이 있었냐고 묻자 혜빈은 “아빠와 간 적 있다. 중학교 입학식 쯤 갔었다”고 답했다. 유리는 “이모도 엄마가 보고 싶다”며 “함께 보러 가자”고 약속했다.

혜빈은 인터뷰를 통해 “엄마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했다. 아빠나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기 그랬는데 엄마에 대한 궁금증이 풀려서 유리 이모에게 감사했다”고 털어놨다. 유리는 “미국에서 ‘살림남2’를 볼 때 자식을 키우는 입장이니까 남편과 저는 많이 울었다. 아이들에게는 엄마가 필요하다. (혜빈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내가 옆에서 도와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다. (혜빈에게) 미안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성수 아내는 2012년 10월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한 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안타깝게 사망했다. 김성수와 아내는 2010년 이혼한 상태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