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시키지 마”…‘골목식당’ 백종원, 꼬치집 위생 상태에 분노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여수 꿈트락몰 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여수 꿈트락몰 식당들의 위생 상태가 충격을 안겼다.

지난 8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난주보다 상승한 평균 시청률 1부 6.9% 2부 7.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변함없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물론 수요 예능 전체 시청률 1위도 차지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3.6%(2부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여수 꿈뜨락몰 편’ 첫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기습 점검이 이뤄졌다. 백종원은 본격적인 점검에 앞서 일반골목과 다른 청년몰에 대한 특성을 짚으며 공익적인 목적으로 만들어진 곳인 만큼 혹독한 트레이닝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평소와는 다른 촬영 일정을 잡아 기습점검에 나섰고, 그 결과는 충격 그 자체였다. 전체적으로 위생에 큰 문제점이 드러났고, 사장들은 문제점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타코야끼 집은 냉장고 안에서도 먼지가 보였고, 꼬치집은 기본적인 식자재 관리 개념이 부족했다. 꼬치집은 ‘수제 꼬치’라고 했지만 사용하는 재료들과 소스들은 모두 기성품을 사용했다. 백종원은 “기본이 안 돼있다. 방송 나온다고 최근에 물걸레질한 거 보이냐. 그냥 놔두지. 더 가증스럽다. 이 집은 출연시키면 안 된다. 그냥 사장님 오라고 해라”고 분노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버거집은 원가에 강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장은 “혼자 버거를 연구했다”며 그램별로 원가를 계산해냈지만, 맛에서는 백종원을 사로잡지 못했다. 백종원은 “버거는 완성도가 높지만 여수까지 내려와서 먹을 만큼 특색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사장은 “장사하면서 1순위가 가정이다. 가정을 지키기 위한 수제버거는 수단”이라며 청년가장의 절실함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함께 고민해야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