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 김종완, ‘슈퍼밴드’ 출연 소감…”참가자였어도 좋았을 듯”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넬 김종완. /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를 통해 첫 예능 도전에 나선 밴드 넬 보컬이자 프로듀서 김종완이 참가자들에 대한 애정과 응원을 전달했다.

그동안 방송 출연은 많지 않았던 김종완은 ‘슈퍼밴드’에 프로듀서로 합류해 차분하면서도 예리하고 한편으로는 따뜻한 심사평을 내놓고 있다.

그는 “참가자들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모습이 놀랍다”며 “음악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고 감동적인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해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종완이 꼽은 ‘가장 선택이 어려웠던 순간’은 1대1 팀 대결 중 홍이삭 팀과 케빈오 팀의 경합이라고 한다. 그는 “두 팀이 풍기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는데, 둘 다 너무 좋은 무대여서 고르기가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팀으로는 원곡 뮤지션인 콜드플레이가 SNS에 영상을 공유하며 화제를 모은 조원상 팀을 들었다. 이밖에도 “첼리스트 홍진호 씨가 연주할 때 몰입도가 굉장히 좋은 것 같다. 퍼커션의 정솔 씨 역시 프로듀서라면 당연히 탐이 나는 재능”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시청자들에게 “팀원이 어떻게 구성되냐에 따라 개인이 보여주는 매력이 어떻게 변하는지를 눈여겨 봐달라”고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김종완은 “주로 했던 장르가 아닌 음악을 통해 해당 뮤지션 자체도 모르고 있었던 자신의 능력을 발견하고, 이를 시청자들에게 매력적으로 전달했을 때 굉장히 흥미로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이 참가자가 된다면 “긴장되고 힘들겠지만, 재능이 뛰어난 수많은 뮤지션들과 함께 할 수 있으니 너무 좋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