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의혹’ 최종훈도 구속 영장…9일 영장실질심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종훈,서울지방경찰청

가수 최종훈. / 이승현 기자 lsh87@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최종훈(29)에게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전날 최종훈 등 3명에 대해 성폭력처벌법상 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검찰이 법원에 영장을 청구, 최종훈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9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최종훈 등은 2016년 강원 홍천 등에서 여성과 술을 마신 뒤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한 언론은 2016년 3월 여성 A씨가 가수 정준영(30), 최종훈 등에게 성폭행을 당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정준영, 최종훈 등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지난 달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경찰은 최종훈을 불러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와 고소장 등을 토대로 실제 성관계나 성폭행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