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심경고백 “부끄럼없다…고개 숙이지 않을 것”(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휘성./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휘성이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 부끄럼없어요”라는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달 휘성은 절친했던 에이미로 인해 확인되지 않은 논란에 휩싸였다. 에이미는 한 연예인이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 의혹을 했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이 연예인이 휘성으로 지목되자, 휘성은 에이미와의 녹취록을 공개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휘성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라며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라고 덧붙였다.

휘성은 지난 7일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에 참석해 음반 프로듀서 부문을 수상했다.

◆ 다음은 휘성이 쓴 글 전문.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 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 안써요.

아빠 저보다 저 마음이 고장난 이들을 위해 축복을 주세요. 난 부끄럼없어요.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 또 올게요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