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 싶었다”…BJ 남순, 강은비 vs 하나경 설전에 사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출신 BJ 강은비-BJ남순-배우 출신 BJ하나경./

배우 출신 BJ 강은비와 하나경의 진실공방이 벌어진 가운데, BJ 남순이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남순은 8일 오전 자신의 아프리카 TV 방송을 통해 “오지랖을 부리면 안 되는데, 연결고리를 찾다가 이런 일이 생겼다. 내 잘못이 있다고 생각한다. 죄송하다”라며 무릎을 꿇었다.

이어 “게스트 질문지가 있는데, 거기에 ‘사이가 안 좋은 BJ나 연예인이 있다면 미리 알려달라’고 할 것이다. 전화 전에 꼭 사전 동의를 구하겠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또한 남순은 “강은비에게 전화하면서도 아차 싶었다”며 “강은비와 하나경, 팬들께 너무 죄송하다. 조심하겠다. 내 방송에서 일어난 일인 만큼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 6일 남순의 방송에 출연한 하나경은 강은비와 친분이 있다며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그러나 강은비는 “반말할 만큼 친한 사이가 아니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후 강은비와 하나경은 영화 ‘레쓰링’ 뒷풀이에서 벌어진 일을 놓고 진실공방을 벌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