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엑스투’ 노라조, 떼창러 이탈에 긴장감 UP…“무섭지만 피할 순 없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300 엑스투’ 예고 영상 /사진제공=tvN

tvN ‘300 엑스투’의 2회 주인공 가수 노라조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7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떼창 요정’ 신동-붐 콤비와 만난 노라조가 대기실 안을 돌며 댄스 삼매경에 빠져 있다. 흥겨움도 잠시, 신동이 “300명이 잘 안모이고 있다”고 얘기하자 모두가 자리에 둘러앉아 떼창러 오픈채팅방을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바라본다. 이어 떼창러가 대거 이탈하는 것을 본 신동이 “잠깐만, 누가 나갔는데?”라고 놀라자 노라조도 “어디, 어디가셔요?”라며 말을 더듬는다.

무대로 오르던 노라조는 “사실 겁이 나요. 무섭다는 생각도 들고. 하지만 피할 수는 없자나요”라고 말한다. 공연이 시작된 후 떼창러들의 모습을 본 노라조는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어깨춤을 들썩이는 남녀노소 떼창러들과 뜨거운 무대를 만들었다. 떼창러 이탈없이 무사히 무대를 마쳤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300 엑스투’는 뮤지션과 팬들의 합동 무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