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악의적 비평은 보지도, 듣지도 않아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내일”바람”너의 나’를 라이브로 부른 싱어송라이터 유승우./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유승우가 “악의적인 비평은 보지도, 듣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M아카데미에서 열린 유승우의 정규 2집 ‘유승우2’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너와 나’를 포함해 10곡이 실렸다. 유승우가 전곡을 혼자 작곡, 작사했다. 모두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쓴 곡이라고 한다.

유승우는 앨범을 내며 “‘자랐네, 좋아졌네’라는 평가를 듣고 싶기는 한데 바람일 뿐”이라며 “비평도 들을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음악을 듣고 새로 유입되는 팬들이 있으면 좋겠다. 울림이 있는 음악이 됐으면 한다”고도 덧붙였다.

‘유승우2’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 음악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