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유승우2’, 5년 간의 성장을 담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8일 오후 6시 정규 2집 ‘유승우2’ 발매를 앞두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유승우./ 사진제공=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유승우가 컨트리 장르의 신곡들을 넣어 다채롭게 구성한 정규 2집을 선보인다. 데뷔 6주년에 들려주는 새 정규 앨범이라 더 뜻깊다.

8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M아카데미에서 유승우의 정규 2집 ‘YU SEUNG WOO 2(이하 ‘유승우2’)’의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가 열렸다.

‘유승우2’는 2014년에 낸 정규 1집 ‘유승우’ 이후 약 5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앨범이다. 자신의 이름에 숫자를 붙여 앨범명을 짓는 이유에 대해 유승우는 “마땅한 제목이 생각이 안 났다”며 웃었다. 이어 “그렇지만 잘 어울리는 제목이 된 것 같다. ‘유승우2’가 특정한 주제에 관한 앨범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조성모 선배의 ‘가시나무’ 가사처럼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라는 느낌처럼 표현하고 싶은 것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승우 시리즈를 앞으로도 밀고 나가려고 한다”고 했다.

‘유승우2’는 1년 정도 작업한 앨범이라고 한다. 앨범 커버는 시계 형태로 디자인 돼 눈길을 끌었다. 유승우는 직접 앨범을 들고 “곡들을 아침부터 저녁까지, 혹은 봄에서 겨울까지 시간이 흐르는 것처럼 생각하면서 들으면 좋을 것 같았다. 그래서 시계 형태의 디자인을 골랐다”고 설명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너와 나’를 포함해 10곡이 실렸다. 유승우가 전곡을 작곡, 작사했다. 모두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쓴 곡이라고 했다.

유승우는 3번 트랙 ‘동네’를 가장 먼저 들려줬다. ‘동네’는 컨트리 장르의 곡으로, 현재 그가 살고 있는 서울숲 주변 빌라 주민들의 일상이 그려지는 듯한 가사가 친근한 분위기를 더한다. 유승우는 “모든 수록곡을 술을 마시고 녹음했다. ‘동네’는 두 번의 녹음만으로 곡이 완성됐는데, 그 녹음의 추억이 마치 컨트리 영화의 한 장면처럼 머릿 속에 남아있다”고 했다.

이후 10곡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승우는 대부분의 곡을 “한국에 몇 안되는 컨트리 아티스트인 루빈이라는 형님과 작업했다. 1번 트랙 ‘그대로’도 덕분에 컨트리 음악에서 많이 쓰이는 악기인 아이리쉬 휘슬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또 ‘유승우2’에서 유일한 피처링인 가수 민서와의 협업도 루빈과 인연이 닿았다고 했다. 루빈의 연인과 민서가 아는 사이였고, 평소 같이 작업하고 싶었던 민서에게 먼저 연락이 온 것.

민서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트랙은 4번인 ‘그대’다. 유승우는 ‘그대’를 컨트리 가수 팀 맥그로와 페이스 힐 부부가 함께 노래하는 영상을 유튜브에서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아 만든 곡이라고 했다. 부부의 노래로부터 영감을 받았기 때문에 함께할 수 있는 여성 가수를 찾았고, 장르의 구분 없이 노래할 수 있는 민서가 적격이었다.

‘내일”바람”너의 나’를 라이브로 부른 싱어송라이터 유승우./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유승우가 그 다음 부른 곡은 ‘내일’과 ‘바람’이었다. ‘내일’은 포크 장르의 매력이 짙게 깔린 곡이다. ‘너가 없는 내일은 없을 테니까, 나를 사랑한다 말해달라’는 노랫말도 트랙과 잘 어울린다.

‘바람’은 피아노, 현악기를 비롯해 다양한 사운드와 유승우의 목소리가 이루는 조화가 실험적이면서도 독특한 트랙이다. 유승우의 보컬은 때로는 지나치는 바람처럼 가볍게 실리다가, 감정이 고조되는 부분에서는 내지르는 듯 바뀌어 변주를 줬다.

유승우는 타이틀곡인 ‘너의 나’를 마지막으로 불렀다. ‘너의 나’는 기존에 유승우가 해 온 음악의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좀 더 풍성해진 사운드가 귀를 사로잡았다.

그는 “분수를 잘 알아서 신곡이 음원 차트 1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은 안다”며 “그래도 ‘유승우가 조금은 자랐네’라는 평가를 듣고 싶다”고 바랐다. 비평에 대해서도 열려있다고 했다. 이어 “더 진정성있게, 프로다운 모습으로 음악을 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유승우2’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 음악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