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남아공 3인방, 지옥철 환승 중 낙오자 발생 ‘충격 이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예고 영상/사진제공=MBC 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낙오자가 발생한다.

오는 5월 9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남아공 친구들의 지옥철 환승기가 공개된다.

한국에 도착한 남아공 3인방은 명동에 위치한 호텔까지 가기 위한 방법으로 지하철을 선택한다. 공항 직원의 도움으로 교통 카드와 충전을 마친 그들은 무사히 공항철도에 탑승한다. 하지만 지하철 노선도 종이를 펼친 그들은 혼란에 빠지고 만다. 환승 시스템도 처음일뿐더러 어느 역에서 환승해야 하는 지 기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저스틴은 “요하네스버그에는 지하철 노선이 한 개만 있다”며 남아공 친구들에게는 한국의 복잡한 지하철 노선도가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한다.

지하철에서 다른 외국인 관광객의 도움을 받아 어느 역에서 내려야 하는지 알게 된 그들은 복잡한 역을 뚫고 2호선을 찾아간다. 하지만 밀려든 인파에 의해 숀이 떨어져버리고, 지하철은 2명의 친구만을 태운 채 문을 닫아버린다. 갑작스럽게 낙오자가 된 숀은 친구들과 함께 무사히 호텔까지 도착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남아공 3인방의 생애 첫 지하철 환승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