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만기, 높은 파도에 안절부절…천하장사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도시어부’에 출연한 천하장사 이만기/ 사진=채널A 제공

‘모래판의 황제’ 천하장사 이만기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 출연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9일 방송될 ‘도시어부’에서는 이만기가 게스트로 등장한다. 이만기를 본 MC 이경규는 그를 부둥켜안으며 격하게 맞이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만기는 “낚시는 잘 모른다. 방송을 보니까 막 고함도 지르고 그러던데 그렇게 어렵냐”며 걱정했다. 이에 이덕화는 “여기 와서 조금만 있으면 다 이상해진다”고 답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를 타자마자 높은 파도에 겁을 먹은 이만기는 “‘도시어부’ 사상 파도가 제일 큰 것 같다. 이러다 뒤집어지는 것 아니냐”며 고함을 질렀다. 끼니를 때우는 이경규를 향해서는 “밥이 넘어 갑니까”라며 안절부절 못했다. 천하장사도 매서운 파도 앞에서는 옴짝달싹 못 하는 신세가 된 것. 겁에 질린 채 고함을 지르는 이만기를 향해 이덕화는 “내가 ‘부정의 아이콘’이었는데 이만기는 더 하다”며 혀를 내둘렀다.

앞서 이만기는 “방송에 나온 고기는 직접 잡은 거 맞느냐, 거짓말 아니냐”며 의심하고 ‘올블랙’ 패션으로 등장한 또 다른 게스트 이은결에게는 “이러고 배 타러 간다고?”라며 ‘부정’의 기운을 드러냈다.

이날 제작진이 3kg 이상 총 무게로 황금배지 우승자를 가리겠다고 발표하자 이만기의 ‘부정’ 에너지는 극에 달했다. 그는 “가만 보니 금배지를 주기 싫어하는 것 같다”며 “자꾸 그러면 우리 단체 활동한다”라고 경고했다. 이에 당황한 제작진은 이만기와 이경규에게 ‘특별한 투샷’을 연출하면 2kg으로 정정해주겠다고 제안한다.

‘특별한 투샷’의 정체는 오는 9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도시어부’를 통해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