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의 참견’ 황광희 “오늘 의뢰인은 나”…깐깐함에 참견러들 승부욕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핑의 참견’ 스틸./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 ‘쇼핑의 참견’에서 의뢰인이 된 황광희가 참견러들의 내공을 시험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는 황광희가 부모님께 선물로 드릴 청소기를 추천받는다.

이날 황광희는 특정 브랜드의 제품을 최저가로 구매하고 싶다는 의뢰인으로 등장해 가격은 물론 구성품과 사은품, 배송비까지 깐깐하게 따진다. 이에 참견러들은 불만을 쏟아내다가도 쇼핑 감각을 발휘하며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

특히 참견러들의 신박한 최저가 구매방법이 눈길을 끈다. 참견러들은 반값이나 저렴한 가격과 새것 같은 구성품을 추천하고, 구매경로와 제품의 장단점도 속속들이 파헤치며 믿고 보는 쇼핑 정보통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민경훈은 참견러들 중 가장 최저가인 중고 청소기를 준비한다. 그가 스튜디오에서 직접 성능을 선보이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에 황광희의 마음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백화점 리퍼제품(반품된 제품)과 핫딜제품(특정기간 동안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파는 제품) 등 중고제품이 아니더라도 새 상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비결도 공개된다.

‘쇼핑의 참견’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