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선심+진심+뚝심의 ‘사이다 히어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배우 김동욱/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에서 김동욱이 약자를 위한 선심, 나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진심, 외압에도 포기하지 않는 뚝심으로 안방극장에 사이다를 선물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조장풍’에서 조진갑은 산재재심사위원회에 일하게 됐다. 조진갑은 근로감독관 시절 명성병원의 비리를 파헤치던 중 감독관과 제보자로 인연을 맺었던 인턴 의사 이창규의 소식을 듣게 됐다. 그가 병원에서 해고된 후 공사장에서 일하다 벽돌을 맞고 죽음을 맞이했다는 것. 조진갑은 제보자이자 내부고발자였던 이창규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석연치 않은 죽음에 대한 의구심을 품고 원인 밝히기에 나섰다.

이제는 더 이상 근로감독관이 아니기에 조사에 어려움이 많았고, 고용주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공사장 인부들의 증언을 이끌어 내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 조진갑은 인부들이 즐겨 찾는 공사장 근처 함바집에서 인부들과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미남계를 펼쳐봤지만 외면당하고 말았다.

명성그룹 회장 최서라(송옥숙 분)의 압박도 심했지만 조진갑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밟으면 밟으려 할수록 더욱 강하게 튀어 오르며 맞서 싸웠다. 천덕구(김경남 분)의 도움으로 위기를 면한 조진갑은 최서라를 향해 통쾌하게 선전포고를 날렸다.

김동욱은 극 중 조진갑이 자신이 맡은 공무원으로서의 역할과 임무를 다 해내려는 선심, 억울한 죽음과 피해가 계속되지 않길 바라는 진심, 악덕 갑질에 맞서 포기를 모르는 똘끼에 가까운 뚝심까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기며 가슴 뜨거운 여운을 선사하고 있는 김동욱을 향한 호평과 응원은 계속될 전망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