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오현경, 따뜻한 배려심에 솔직한 매력까지…호감도 상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오현경. / 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배우 오현경이 진솔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통해서다.

오현경은 ‘불타는 청춘’에서 멤버들과 돈독한 우정을 쌓는 것은 물론, 미스코리아 데뷔 뒷 이야기부터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법까지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전남 곡성에서의 하루를 마무리짓고 오현경은 아픈 몸을 풀기 위해 스트레칭을 싲가했다. 이를 본 박선영이 스트레칭을 도왔다. 두 사람은 이날 처음 만난 사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오현경은 낯선 환경인 만큼 잠을 설치기도 했지만, 세심하게 챙겨주고 배려해 준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오현경 역시 다른 출연자들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후 봄 소풍에 나선 오현경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 멤버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스코리아에 나가게 된 일화부터 딸에게 귀감이 되기 위해 꼭 해야할 일 등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하루 세개씩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고 있다”고 해 이목을 끌었다.

오현경은 이날 방송에서 화장하지 않은 맨 얼굴을 그대로 드러내며 소탈한 매력을 뽐냈고, 솔직하면서도 친근한 모습으로 새로운 면을 드러내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