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정재영 “백범, 여전히 비사교적이지만 사건 보는 시야 넓어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의 첫 번째 시즌제 드라마 ‘검범남녀 시즌2’ 정재영 스틸컷./사진제공=MBC

MBC의 첫 번째 시즌제 드라마 ‘검범남녀 시즌2’ 속 배우 정재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검법남녀 시즌2’ 제작진은 오늘(8일) 극 중 역할에 몰입한 정재영(백범 역)의 시즌2 첫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검법남녀 시즌2’는 까칠법의학자 백범(정재영), 열혈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베테랑 검사 도지한의(오만석) 돌아온 리얼 공조 드라마다. 주인공들이 시즌1의 엔딩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정재영은 극 중 오만상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11년 차 법의관 백범 역으로 현장을 누빈다. 눈에 보이는 증거보다 보이지 않는 진실에 집착하는 국과수 전무후무의 캐릭터를 또 한번 선보인다.

특히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부검 복을 입은 정재영의 절제된 표정과 날카로운 눈빛은 앞으로 벌어질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정재영은 “시즌 2에서 만나게 될 ‘백범’은 여전히 비사회적 성격이 그대로 남아있지만, 의문의 사건을 대하는 태도는 한층 더 냉정해졌고 사건을 바라보는 시선 또한 넓어졌다”며 “시즌1보다 한층 더 높아진 몰입감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앞으로 극에서 다루게 될 사건에 대해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몰입을 위해 캐릭터 분석 또한 놓치지 않고 심도 있게 연구했으니 시청자분들께서도 재밌게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노도철 감독은 “정재영은 극의 중심을 잡아주는 백범 역을 섬세하고 몰입도 높은 연기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일등공신”이라며 “이번 시즌2에서도 그의 몰입도 높은 연기를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했다. 

시즌1의 주역이었던 노도철 감독, 민지은 작가와 정재영, 정유미, 오만석 배우를 비롯해 새로운 캐릭터로 등장하는 노민우, 강승현의 합세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검법남녀 시즌2’는 현재 방송 중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후속으로 오는 6월 3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