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조장풍’ 김시은, 다재다능 슈퍼루키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키이스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시은이 귀여운 외모와 팔색조 매력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김시은은 2016년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2대 ‘하니’를 뽑는 공개 오디션에서 ‘상큼하니’로 출연해 매끄러운 진행과 활기찬 에너지로 최종 후보 4인에 뽑히며 데뷔 무대를 치렀다.

김시은의 안방극장 데뷔작은 2018년에 방송된 KBS W ‘시간이 멈추는 그때’. 극 중 마음 조정 능력자이자 청각 장애를 가진 화숙 역을 맡아 동생을 향한 절절한 감정을 대사 없이 전달하며 극을 채웠다. 더욱이 자연스러운 수화 연기를 선보이는 등 배우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엿보이기도.

첫 작품부터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김시은은 현재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만능 해커 오대리로 분해 없어서는 안 될 캐릭터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또한 김시은은 액션 연기에도 재능을 뽐냈다. 재빠른 움직임과 시원시원한 발차기로 날렵한 액션 장면을 완성시키며 많은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낸 것. 통쾌한 액션 연기에서 수차례 액션스쿨에 다니며 연습한 김시은의 남다른 노력을 확인할 수 있다.

‘조장풍’ 김시은./ 사진제공=키이스트

또한 김시은의 귀여운 외모와 통통 튀는 매력도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극 중 오대리는 직급을 불문하고 할 말은 다 하는 당돌한 사이다 캐릭터. 더욱이 잠입 수사를 위해서라면 길리 슈트는 물론 몰래카메라 안경을 끼고 위장취업까지 불사하는 인물. 위기의 상황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오대리의 마이웨이 성격과 김시은의 귀여운 외모가 캐릭터에 반전 매력을 더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장풍’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김시은은 올해 주목할만한 신인배우로서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감이 고조된다.

김시은을 비롯해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등이 출연해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