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시나리오부터 꽂혔다”…인생캐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스틸/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김래원이 ‘목포 영웅’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의 신작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

김래원은 2006년 개봉한 영화 ‘해바라기’의 오태식 역으로 섬세한 감정 연기와 고난도의 액션을 선보이며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레전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이후에도 영화 ‘강남 1970’ ‘프리즌’ 등에서 강렬한 개성을 지닌 인물들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드라마 ‘펀치’ ‘닥터스’ ‘흑기사’에서는 로맨티스트 면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그런 김래원이 지금까지 출연했던 작품에서 보여줬던 강점을 모두 모아 인생캐릭터를 선보인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김래원이 맡은 장세출은 거대 조직 보스에서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인물로, 통쾌한 액션부터 유쾌한 코미디, 강렬한 카리스마와 따뜻한 인간미까지 아우르는 매력을 뽐낸다. 김래원은 ‘좋은 사람’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시민들을 위해 행동하며, 자신의 목숨이 위급한 상황에서도 다른 사람들을 먼저 구하는 장세출의 모습을 매력적으로 담아내 영웅으로서의 진면목을 그려낸다. 그는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하고, 목포 사투리도 구사하며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했다는 후문이다.

김래원은 “기존 작품들과 접근 방식부터 달랐다. 강윤성 감독님과 끊임없이 의논하고 듣고 이야기하면서 서로 시간을 많이 보냈다”고 밝혔다. 함께 첫 호흡을 맞춘 강 감독 역시 “김래원은 굉장히 집중을 잘하는 배우다. 촬영 내내 감탄했고,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김래원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