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고원희, 펑크 펌으로 비주얼 쇼크…”대본이 주는 재미 잘 전달하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퍼퓸’ 고원희 스틸컷 / 사진제공=KBS2

배우 고원희가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으로 파격 헤어 스타일을 선보인다.

‘퍼퓸’은 창의적으로 병들어버린 천재 디자이너와 지옥에서 돌아온 수상한 패션모델, 내일 없이 살던 두 남녀에게 찾아온 인생 2회 차 기적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고원희는 ‘퍼퓸’에서 환상적인 프로포션을 탑재한,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모델계의 라이징 스타 민예린 역을 맡아, 일생일대 기적을 정통으로 맞은 ‘희대의 행운녀’로 활약한다. 낮에는 신인 모델로, 밤에는 가사도우미로 이중생활을 하면서 실체가 불분명한, 은밀하게 살아가는 캐릭터를 쾌활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고원희가 비주얼 쇼크를 선사하는 사진이 8일 오전 공개됐다. 이 모습은 극중 민예린이 벤치를 침대로, 신문지를 이불을 삼아 노숙을 감행하는 장면이다. 분노로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빛을 한 민예린이 구수한 말을 내뱉으며 물티슈로 벤치를 힘껏 닦아내는데 이어, 신문지를 끌어안은 채 가방을 베고 누워 설움 가득한 눈물 흘린다. 국내에서 가장 핫한 모델계의 라이징 스타라는 수식어와 정반대의 포스가 눈에 띄면서 민예린이 울분을 한가득 품은 채 노숙을 하게 되는 이유가 무엇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첫 촬영을 마친 고원희는 “첫 촬영 전에 너무 설레고 떨려서 잠도 제대로 못 잤는데 막상 첫 촬영을 마치니 첫 단추를 잘 끼운 것 같아 조금의 안도와 함께 더 설렜다”며 “대본이 주는 재미를 시청자분들께 고스란히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현장에서 즐기면서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퍼퓸’은 6월 3일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