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수지 주연작 ‘배가본드’, 넷플릭스 공개 확정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 수지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승기, 배수지 주연의 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가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에 공개된다.

‘배가본드’는 오는 9월부터 SBS에 본방송 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약 1억4천8백만명 이상의 유료가입자들과 만난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넷플릭스에서의 일정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이로써 ‘배가본드’는 K드라마의 주요 소비국 일본,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아시아와 아메리카, 유럽까지 시청 영역을 확대해 한류 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게 됐다. 더욱이 TV 만이 아닌, 모바일, 태블릿, PC 등 디바이스의 구애를 받지 않고 어디서나 ‘배가본드’를 시청할 수 있게 되면서, 좀 더 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주인공이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을 담은 액션 첩보물로 이승기, 배수지 등 화려한 출연진이 뭉쳤다. 무엇보다 ‘배가본드’는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 등 손대는 작품마다 히트작을 만들어온 유인식 감독과 장영철 및 정경순 작가가 4번째로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별에서 온 그대’, ‘낭만닥터 김사부’등을 통해 최고의 영상을 보여준 바 있는 이길복 촬영감독이 모로코 및 포르투갈 등 국내외 모든 촬영을 담당, 차별화된 액션신과 완성도 높은 영상미를 선보인다.

이승기는 스턴트맨 차달건 역을 맡아 호쾌한 연기 변신을 감행한다. 배수지 역시 국정원의 블랙 요원 고해리 역으로 새로운 인생캐 경신에 나선다. ‘구가의 서’에 이어 ‘배가본드’로 다시 호흡을 맞추는 두 사람이 전 세계 시청률을 이끌면서,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자들의 ‘인생드라마’를 만들어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가본드’는 당초 5월 방송 예정이었으나, 보다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5월말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작업에 더욱 공을 들여서 오는 9월 SBS 금토드라마로 국내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