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밤’ 윤상 “유희열, 이적, 정재형 중 외모 1등? 허튼소리 하면 그냥 다 아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 FM4U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사진제공= MBC 라디오 FM4U

싱어송라이터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윤상이 MBC 라디오 FM4U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이하 푸른밤)에 출연한다.

지난 7일 방송된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의 초대석 코너에 윤상이 DJ 옥상달빛과의 오랜 인연으로 출연해 편안하고 소탈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윤상은 “예전에 (내가) 라디오를 진행할 때에는 옥상달빛이 게스트로 있다가, 오늘 이렇게 위치가 바뀌니 감회가 새롭다”며, “라디오를 정말 좋아하는 두 사람이 DJ가 되어 정말 좋다. 모셔야 할 분들을 DJ로 초대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늦은 축하를 전했다.

옥상달빛에 대한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는 “천재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재기발랄한 가사와 위로의 콘셉트가 참 신선했다”고 말했다.

윤상은 짧은 Q&A 코너에서 “윤상, 유희열, 이적, 정재형 중 외모 1순위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어렸을 땐 당연히 내가 1등이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그분들이나 나나 음악을 잘하면 멋져 보이는 거고, 허튼소리나 하면 그냥 ‘아재’일 뿐”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과거에 MBC에서 ‘밤의 디스크쇼’ ‘윤상의 음악살롱’의 DJ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윤상은 ‘라디오를 다시 할 생각이 없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욕심은 항상 난다. 이제 맡게 된다면 잘하고 싶고, 쉽게 놓고 싶지 않다. 좋은 기회가 오면 심각하게 고민할 것이다”라고 답해 기대를 자아냈다.

또 윤상은 DJ를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로 영화 ‘올드보이’의 박찬욱 감독을 꼽았다. 그는 “박찬욱 감독이 칸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기 전에 고정 게스트로 매주 나와 영화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그때 말씀을 참 재미있게 하셔서 언젠가 큰 상을 받으실 것 같다고 담당 PD와도 이야기한 적 있다. 3년이 지나서 현실이 되니 신기했다”고 말했다.

최근 프로듀서로 활동 중인 ‘슈퍼밴드’에 대해서는 “이런저런 음악 프로그램에 참여했었지만 또 다른 신선한 경험이다. (슈퍼밴드에 참여한) 그분들의 연주나 퍼포먼스를 보고 있으면 유료 공연장에 와있는 기분이 든다. 힘든 것보다 그 이상 보상받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는 매일 밤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 MBC FM4U(수도권 91.9MHz), 공식 홈페이지 및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