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감독판, 8~9일 특별 편성…4회로 압축 방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김승호)의 감독판으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녹두꽃’은 지난달 26일 방송 시작과 함께 단숨에 동시간대와 2049시청률에서 1위, 그리고 TV화제성에서 1위를 차지하했다. SBS는 8일과 9일 밤 10시 그동안 방송된 ‘녹두꽃’의 8회 분량을 감독판 형식의 총 4부로 압축해 다시 선보인다.

19세기 말 탐관오리의 수탈과 부패와 외세의 간섭 등으로 혼란스러운 전라도 고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악덕 이방인 아버지 백가(박혁권 분)의 앞잡이 노릇을 하며 백성들을 괴롭히는 백이강(조정석 분), 일본에서 유학을 하고 돌아온 백이현(윤시윤 분), 이복형인 이강-이현의 만남 등을 다시 볼 수 있다. 또한 전주여각 객주 송자인(한예리 분)과 이들의 인연이 시작되는 모습도 엿볼 수 있다.

전봉준(최무성 분)이 일으킨 횃불민란으로 인해 백가는 백성들에게 쫓기고, 이강과 이현이 각각의 방식으로 아버지를 살려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장면도 그려진다. 겨우 살아돌아온 백가는 이강에게 이방을 맡기려 하지만, 이강은 이를 거부한다. 이 때부터 이강의 삶은 소용돌이처럼 휘몰아친다. 위기에 빠졌던 백이강은 송자인 덕분에 가까스로 살아난 뒤 전봉준을 찾아가려는 결심을 한다. 한편 백이현은 아버지에 의해 자신과 황명심(박규영 분)의 혼례가 추진되는 걸 알게된다. 개화를 꿈꾸는 백이현이 전봉준과 독대하며 세상을 바꾸려는 뜻이 서로 다름을 확인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녹두꽃’ 감독판에는 고부민란에서 동학농민군의 재봉기로 이어지는 숨 가쁜 역사의 과정을 조금 더 친절하게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특히 거시기가 백이강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압축적으로 담아 극의 몰입도를 높일 테니 재미있게 시청해달라”고 말했다.

정현민 작가와 신경수 감독의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이다. 총 4부작인 감독판은 8일과 9일 밤 10시에 공개된다. 본방송인 9-12회는 오는 10일과 11일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