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장애인의 도전과 희망 위해 목소리 기부…’우리동네 피터맨’ 내레이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진영. / 제공=밀알복지재단

가수 겸 배우 진영이 장애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기부했다. 진영은 오는 9일부터 한 달 동안 MBC와 밀알복지재단이 공동기획한 장애인식개선 프로그램 ‘우리동네 피터팬’의 내레이션을 맡는다.

‘우리동네 피터팬’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장애인들의 일상을 통해 비장애인이 장애인에게 가지고 있는 편견을 깨는 프로그램이다. 결혼과 육아, 직장 등 비장애인과 다르지 않은 꿈을 꾸는 장애인들의 사회정착을 위해 장애인을 ‘도와줘야 하는 대상’이 아닌 ‘함께 살아가는 대상’으로 바라봐야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진영이 참여하는 첫 방송에서는 어릴 적 소아마비로 인해 왼쪽 다리의 신경이 마비돼 지체장애 3급 판정을 받은 김진철씨가 등장한다. 진영은 내레이션을 통해 20년째 두부가게를 운영중인 사장님이자, 한 가정의 아버지이자, 망원시장을 이끄는 상인회장으로도 바쁘게 활동 중인 진철씨의 도전과 희망을 유쾌하면서도 진실된 목소리로 소개한다.

영화 ‘내안의 그놈’과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진영은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진철씨의 사연에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평소 장애인식개선에 관심이 많았던 진영은 프로그램 대본을 보고 바쁜 일정 속에서도 흔쾌히 내레이션에 동참하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진영은 이번 방송 출연료 전액을 장애인 등 소외된 이웃을 돕는 밀알복지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장애인들의 피땀눈물 가득한 일상을 다룬 ‘우리동네 피터팬’은 매주 목요일 오후 12시 25분 방송된다. 방송을 통해 마련된 기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해 쓰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