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2’ 개봉 또 미뤄졌다… “2021년 12월 17일 예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바타’ 스틸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SF(공상과학) 블록버스터 ‘아바타’의 속편 개봉일이 또 연기 됐다.

AP통신은 7일(현지시간) ‘아바타’ 속편이 또다시 1년 늦춰진 2021년 말에나 개봉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월트디즈니는 이날 ‘아바타2’를 오는 2021년 12월 17일에 개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발표했던 2020년 12월 18일보다 1년이 더 늦춰진 것이다.

이에 따라 아바타3∼5편도 2년 전 알려졌던 것보다 1, 2년씩 뒤로 밀려 각각 2023년, 2025년, 2027년에 관객들을 만나게 됐다.

2009년 개봉된 ‘아바타’는 22세기에 지구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고자 행성 판도라에서 토착민 나비(Navi)와 교류하고 충돌하는 인류의 모험을 그린 영화로, 아카데미상에서 촬영상 등 3개 부문을 수상한 작품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348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외화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영화는 당초 2014년 12월 첫 속편이 공개될 예정이었으나 시나리오 작업 등이 늦어지며 지금까지 2016년→2017년→2020년으로 이미 세 차례 개봉이 미뤄졌다.

디즈니는 아바타 속편들의 개봉이 연기된 뚜렷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