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블락비 유권, 장르 불문 댄스 머신 입증…분위기 ‘후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의 블락비 유권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블락비 유권이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연예계 대표 댄싱머신임을 입증했다.

8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예능 능력자 오마이걸 승희, 댄스 능력자 블락비 유권, 자격증 능력자 개그우먼 오나미가 출연하는 능력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퀴즈 대결을 펼친다.

블락비의 메인 댄서 유권은 Mnet 댄스 경연 대회 ‘힛 더 스테이지’에서 뛰어난 댄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뮤지컬과 MBC ‘복면가왕’ 등에도 출연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어떤 음악이든 춤이 가능하다고 호언장담한다. 발라드면 발라드, 힙합이면 힙합, 장르 불문 댄스를 소화해내며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에 MC 김용만은 “(한)현민이가 춤을 잘 못 추는데 댄스 좀 가르쳐달라”며 원포인트 댄스 레슨을 요청한다. 유권은 한현민에게 일명 ‘인싸 댄스’를 전수해주지만 기대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춤 실력에 “회생이 불가능한 몸”이라며 고개를 젓는다.

이날 외국인 팀에서는 정부 초청 장학생으로 한국에 온 아제르바이잔 출신 라힐이 합류, 한국인 팀의 3연승을 막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다.

연예계를 대표하는 능력자들이 퀴즈에서도 능력자가 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