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정영숙 “김혜자가 직접 전화해 ‘눈이 부시게’ 섭외…감사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배우 정영숙이 김혜자가 직접 자신을 섭외했다고 밝히며 ‘샤넬 할머니’ 캐스팅 뒷얘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9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눈이 부시네’ 특집으로 꾸며진다. 노주현, 정영숙, 민우혁, 강남, 윤태진, 진아름이 출연해 숨겨왔던 예능감을 발산한다.

최근 녹화에서 정영숙은 “데뷔 51년 만의 첫 예능 출연이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는 지난 ‘해투4’ 22회에 출연했던 배우 정재순의 기록을 깨는 것으로, 51년간 꽁꽁 숨겨두었던 정영숙의 입담에 시종일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정영숙은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 출연하게 된 사연을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김혜자 언니가 직접 전화를 걸었다. 드라마 ‘엄마의 바다’ 이후로 26년만의 재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극중 특별한 케미를 뽐냈던 남주혁에 대해서 “프레시하고 핸섬하다.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연기를 잘했다”고 극찬했다.

또 이날 정영숙은 자신이 과거 센 언니의 원조였다며, “센 이미지 때문에 사미자 언니와 다툰 적도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모았다. 심지어 정영숙은 “남자 선배들에게 오빠라고 부르지 않고 꼭 ‘선배’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