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밴드 널바리치·알렉산드로스, 7월 내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일본 밴드 알렉산드로스(ALEXANDROS)와 널바리치(Nulbarich)의 공연 포스터. 사진제공=민트페이퍼

일본 밴드 널바리치(Nulbarich)와 알렉산드로스(ALEXANDROS)가 각각 7월 20일과 21일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내한 공연을 개최한다.

널바리치는 2016년 싱글 ‘Hometown’으로 데뷔했다. 널바리치는 애시드재즈에 소울, 시티팝 장르가 가미된 특유의 그루브로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 받는 아티스트 중 하나다. 시티팝 붐의 주역으로, 한국에는 2018년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에서 그들의 음악을 선보였다. 세 번째 정규 앨범인 ‘Blank Envelope’ 발매 이후 ‘ONE MAN TOUR 2019 – Blank Envelope’를 펼치고 있다. 훗카이도, 오사카, 도쿄 등 일본 전역에서 열린 투어공연은 10회차 모두 매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널바리치는 내한 공연을 통해 일본 시장을 사로잡은 애시드 재즈의 매력을 한국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록 밴드 알렉산드로스는 보컬 카와카미 요헤이를 주축으로 결성된 4인조 밴드다. 카와카미 요헤이는 알렉산드로스의 전신밴드격인 ‘Champagne’로 2001년부터 2014년까지 활동했다. 2014년 알렉산드로스로 밴드명을 바꾼 이들은 유니버셜 뮤직과 계약을 맺으며 글로벌 밴드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2016년 11월부터 시작한 투어공연 ‘2016~2017 WE COME IN PEACE’를 통해 홍콩, 한국, 대만 등 19개 도시에서 32회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알렉산드로스는 2012년과 2016년 ‘지산 락 페스티벌’에 출연하며 한국 시장에서도 꾸준하게 팬층을 확보해왔다.

알렉산드로스는 정규 앨범 ‘Sleepless In Brooklyn’ 발매를 기념해 ‘Sleepless In’ 아레나 투어를 열고 있다. 일본 외에도 중국 베이징·상하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태국 방콕, 홍콩, 대만 타이페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 세계 곳곳에서 공연을 펼친다. ‘Sleepless In’ 투어의 마지막 공연 무대는 서울로, 한국에서는 2017년 4월 KT&G 상상마당에서 첫 단독 공연 이후 2년여 만에 선보이는 내한 공연이다.

공연 주최사인 민트페이퍼는 “널바리치와 알렉산드로스는 개성 있는 음악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자타 공인 글로벌 밴드”라면서 “두 팀의 이번 내한 공연은 세계적인 밴드의 수준 높은 공연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널바리치와 알렉산드로스의 내한 공연 티켓은 각각 오는 15일과 16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티켓에서 단독으로 판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