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X다섯 할매들 ‘가시나들’…’칠곡 가시나들’ 예능판으로 불어넣을 온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파일럿 방송 ‘가시나들’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파일럿 방송 ‘가시나들’이 가족의 달 5월, 80줄의 다섯 할머니와 출연진의 따뜻한 동고동락 이야기를 담아낸다.

오는 19일 처음 방송되는 ’가시나들’은 인생은 진작 마스터했지만 한글을 모르는 할매들과 한글은 대략 마스터했지만 인생이 궁금한 20대 연예인들의 동고동락 프로젝트다.

‘가시나들’은 경상남도 함양의 다섯 할머니들과 배우 문소리, 장동윤, 가수 육중완, 최유정, 우기, 수빈, 이브까지 특급 연예인 군단이 모여 할머니들의 좌충우돌 한글 공부를 돕는다. 제작진을 당황하게 만드는 할머니들의 엉뚱함과 예측 불가의 돌발상황 들도 ‘가시나들’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재미 포인트.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예능을 기대하게 한다.

이번 방송은 다큐멘터리 영화 ‘칠곡 가시나들’의 연작으로 만들어지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영화가 긴 호흡으로 칠곡 할머니들의 꾸밈없는 일상과 글을 담백하게 담아냈다면, ‘가시나들’은 같은 소재를 예능이라는 그릇으로 옮겨 담아 연예인들과 함께 조금은 특별한 시간을 경험하는 할머니들의 유쾌하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가시나들’은 한글교육과 노년층의 삶이라는 같은 소재를 지상파 예능으로 제작・송출함으로써 극장에 갈 수 없는 노년층도 자신들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가시나들’은 오는 19일 오후 6시 4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